고객센터 사이트맵
go

I Care i

우리 아이 우리가 함께 지켜요.

우리 아이 우리가 함께 지켜요.

아동 유괴 유인 유형

호기심 유발형
선물을 주면서 같이 가자고 하면 먼저 부모님께 말씀 드리고 허락을 받아야 한다고 거절해요.
지인 사칭형
부모님 친구, 친척이라며 같이가자고 하면 아는사람이라고 해도 절대로 따라가지 말아요.
동정심 유발형
길을 잘 모른다고 같이 가서 알려달라고 하면 같이 갈 수 없어요. 다른 어른에게 물어보세요!하고 싫다고 말해요.
강제 유괴형
강제로 가자고 하거나 데려가려고 하면 “안돼요!”, “싫어요!”, “도와주세요!”하고 큰 소리로 외쳐요.

어린이 안전 지킴이집 협약식(교촌F&B & 서울 지방 경찰청)

어린이 안전 지킴이집 협약식 어린이 안전 지킴이집 협약식
국내 대표적인 치킨 프랜차이즈인 (주)교촌F&B(대표 권원강)는 지난 12일 주상영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직접 참석한 가운데 서울 지방 경찰청과 ‘아동안전지킴이집’협약식을 체결했다.
‘아동안전지킴이집’은 학교나 주택지 주변 상점들을 대상으로 아이들이 각종 위험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하는 어린이 보호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대구지방경찰청과 ‘아동안전지킴이집’ 협약 체결을 한 바 있는 교촌치킨은, 그동안 사회 봉사 활동 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으며, 특히 어린이와 교육 사업에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왔었다.
이번 체결로 인해 서울 지역 27개 교촌 가맹점이 ‘아동안전지킴이집’으로 선정되어 관련 교육과 관리를 정기적으로 받게 된다.

교촌의 권원강 대표는 “교촌은 시골의 향교라는 뜻으로, 그 만큼 교육에 관심이 많습니다. 이런 교육이 잘 되기 위해서는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이 마땅히 보호 받아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교촌안전지킴이집이 어린이 보호에 앞장서고 봉사를 했으면 합니다.”라고 이번 협약식 소감을 밝혔다.
그는 또 교촌의 본거지인 대구 지역을 먼저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기회가 되는대로 다른지역과도 ‘아동안전지킴이집’ 확대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대구지역 아동안전지킴이집은 610개에서 675개로 늘어나게 되었다.

교촌F&B는 대구에서 출발해 성공한 대표적인 치킨프랜차이즈로, 현재는 해외사업까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기업의 사회적인 책임인 공헌과 봉사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미아 찾기는 물론 지난 7월18일에는 홀트아동복지회 대구복지관과도 후원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2009.05.12)

미아찾기

교촌치킨 패키지에는 아이를 찾는 부모님의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미아사진

아동이름 박정선 (당시 만 6세 0개월, 남)

실종일자 1982. 01. 22 (금)

실종장소 경기도 남양주시 미금읍

신체특성 왼쪽 다리 정강이에 화상흉터 있음, 눈은 작은편, 머리색은 갈색임

미아사진

아동이름 정희택 (당시 만 2세 0개월, 남)

실종일자 1984. 09. 12 (수)

실종장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독산동

신체특성 둘째 발가락이 빨간 편

  • 아동학대 관련 신고 : 아동보호전문기관 1577-1391
  • 실종아동 관련 신고 : 보건복지부 위탁 아동전문기관 02-777-0182
  • 아동폭력 관련 신고 : 해바라기아동센터

    서울02)3274-1375

    충청043)857-1375

    경기031)708-1375

    인천032)423-1375

    대구ㆍ경북053)421-1375

    강원033)252-1375

    광주ㆍ전남062)232-1375

    경남055)754-1375

    전북063)246-1375

    해바라기여성ㆍ아동센터 : 부산 051)244-1375 / 051)805-0177

초록우산 실종아동전문기관

제보 문의처 : 어린이재단 실종아동전문기관
http://www.missingchild.co.kr
Tel. 02)777-0782 Fax. 02)332-7565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

우리 교촌F&B를 이용하는 많은 고객님들 에게 무차별적이고 무분별하게 발송되는 타사(他社)의 메일 발송을 차단하기 위해서, 본 웹 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 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인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합니다.

이를 위반할 시에는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2010년 8월 2일